한국 시대
Image default
Gyoyug

학생들은 중국 검역 규칙에 대해 불평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수차례 심각해지고 있는 중국 유학생들이 자가격리 조치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CNN 보고했다.

길림농업과학기술대학 학생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도움을 요청했다. 그들은 캠퍼스에서 클러스터가 감지된 후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남겨졌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트위터와 같은 플랫폼인 웨이보(Weibo)에 널리 공유된 게시물에서 대학 학생이라고 주장하는 한 사용자는 감염된 학생들이 도서관과 학술 건물에 격리되어 “모두 무너지고 울었다”고 불평했습니다.

이용자는 “기숙사에서 많은 학생들이 열이 났는데 상담원들이 해열제만 주고 따뜻한 이불을 덮고 자라고 했다”고 적었다. “생필품 부족이 심각합니다. 소녀들은 생리대가 없습니다. 학생들은 피를 흘리고 아프고 울고 가족들을 부른다”고 말했다.

다른 게시물에는 학생들이 기숙사에 있었다가 “문은 잠겨 있고 기숙사 공중화장실도 못 간다”는 내용이 발견됐다는 글이 올라왔다.

CNN은 논평을 위해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대학에 연락했습니다. 대학의 공식 웹사이트와 추가 연락처 정보는 금요일 현재 오프라인 상태입니다.

Related posts

Columbia는 다음 ‘US News’랭킹을 건너뛸 것입니다.

wdwire

고군분투하는 학생들의 성장 마인드셋을 육성하기 위한 전략

wdwire

아리조나 유권자, 비시민 학생을 위한 주 내 대학 수업료 승인

wdwire